[소식] 나는 도시농부다

[기사 요약] 노란 산수유꽃이 움트고 들판에 트랙터 소리가 크게 들리니 바야흐로 봄이다. 사시사철 농산물이 생산되긴 하지만, 입춘 지나고 얼음이 풀려야 자연의 기운을 받아 짓는 제대로 된 농사가 본격 시작된다. 우리나라에서 농업을 주업으로 경영하는 농가 인구는 4.3%(2019년) 수준이지만, 봄이 되면 땅을 파고 씨앗을 뿌리는 부업 농업인도 크게 늘어나 요즘은 도시농부라는 말이 흔하게 들린다.   도시농부는 도시에 살면서 …

[소식] 나는 도시농부다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