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강수량 평년비 30%…인삼밭 수분관리 당부



[기사 요약]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 

올 겨울 강수량이 평년대비 30% 수준에 그쳐 인삼 종자를 파종한 인삼밭에서 건조피해가 우려돼 수분관리에 유념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최근 충남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인삼은 씨눈 틔우기(개갑)가 끝난 종자를 가을에 파종해 겨울철 월동기간을 거쳐야 봄에 싹이 나온다.

그러나 월동기간 동안 건조하게 되면 휴면타파에 영향을 받아…

원본기사 보기
[ad_1]